메뉴 바로가기 콘텐츠 바로가기

[전투] 24737 번째로 그림자 군단의 제단의 정복자 등장해!

2015년 7월 29일 오후 8시 2분 조회: 176 단풍일보 김소리 기자
<그림자술사 데보라크>


데블린 종족 중에서도 가장 사악하고 신비로운 존재인, 그림자술사 데보라크가 24737 번째로 공주마마윤(여, Lv.30, 위자드, Royals길드) 의 일행들에 의해 제압되어 전장에 새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그림자술사 데보라크에게 마지막 일격을 가한 공주마마윤과 일행들은 철두철미한 계획과 빈틈없는 팀워크를 통해 그림자술사 데보라크를 공략하는데 성공했다.

24737 번째로 그림자술사 데보라크를 처치한 위대한 영웅들의 이름은 다음과 같다.
고니짱(여, Lv.30, 어쌔신, 윤기와아이들2길드)
공주마마윤(여, Lv.30, 위자드, Royals길드)
그러까(남, Lv.30, 나이트, 길드없음)
딜개미(남, Lv.30, 어쌔신, Royals길드)
러닝화(여, Lv.30, 헤비거너, Royals길드)
린아카(여, Lv.30, 프리스트, Royals길드)
멋찐(남, Lv.30, 나이트, 널길드릴거야길드)
세연양(여, Lv.30, 버서커, 두스트림길드)
실축(남, Lv.30, 어쌔신, 널길드릴거야길드)
우유짜는유라(여, Lv.30, 시프, NotBad길드)

이 소식에 그림자 군단과 교전 중인 수호군의 사기는 하늘 높이 치솟았으며 모험가들은 공주마마윤과 일행들을 영웅으로 추대하고 있다. 이러한 반응에 대해 공주마마윤은 "우리는 영웅이 아니다. 단지 계획적이고 유기적인 팀워크가 빛을 발했을 뿐이다. 우린 그저 평범한 모험가이며, 수호군이다.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을 먼저 했을 뿐."이라고 말해 수호군의 명예와 사기를 더욱 드높였다.

소식을 전해들은 여제 에레브는,
"그들이 비록 영웅이 아니라고 할지라도 누구나 마음속에 자신만의 영웅 한 명쯤은 품고 살아갑니다. 오늘 일로 인해 많은 수호군들의 가슴속에는 공주마마윤 님이 진정한 영웅으로 남을 것입니다. 그들과 수호군의 앞날에 축복이 가득하길......"이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공주마마윤과 일행의 소식과 더불어 앞으로 더욱 많은 승전보가 메이플 월드에 울려 퍼졌으면 하는 바람이다.

< © 바른 눈 정직한 글 단풍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