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콘텐츠 바로가기

[전투] 23029 번째로 그림자 군단의 제단의 정복자 등장해!

2015년 7월 29일 오전 1시 53분 조회: 223 단풍일보 김소리 기자
<그림자술사 데보라크>


데블린 종족 중에서도 가장 사악하고 신비로운 존재인, 그림자술사 데보라크가 23029 번째로 꽃눙이(여, Lv.30, 위자드, 어그로길드) 의 일행들에 의해 제압되어 전장에 새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그림자술사 데보라크에게 마지막 일격을 가한 꽃눙이와 일행들은 철두철미한 계획과 빈틈없는 팀워크를 통해 그림자술사 데보라크를 공략하는데 성공했다.

23029 번째로 그림자술사 데보라크를 처치한 위대한 영웅들의 이름은 다음과 같다.
김예삐(남, Lv.30, 프리스트, 어그로길드)
꼬우면현피해(남, Lv.30, 버서커, 다정한길드)
꽃눙이(여, Lv.30, 위자드, 어그로길드)
멋있는형(남, Lv.30, 헤비거너, 지방시길드)
무자비한영원(남, Lv.30, 버서커, 윤슬길드)
버닝맨(남, Lv.30, 어쌔신, 설빙길드)
색슬(여, Lv.30, 프리스트, 열매길드)
컨쫌합니다(여, Lv.30, 위자드, 짜증을내어서무엇하나길드)
탄양파(남, Lv.30, 위자드, 코좀파본길드)
탄우유(여, Lv.30, 레인저, 코좀파본길드)

이 소식에 그림자 군단과 교전 중인 수호군의 사기는 하늘 높이 치솟았으며 모험가들은 꽃눙이와 일행들을 영웅으로 추대하고 있다. 이러한 반응에 대해 꽃눙이는 "우리는 영웅이 아니다. 단지 계획적이고 유기적인 팀워크가 빛을 발했을 뿐이다. 우린 그저 평범한 모험가이며, 수호군이다.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을 먼저 했을 뿐."이라고 말해 수호군의 명예와 사기를 더욱 드높였다.

소식을 전해들은 여제 에레브는,
"그들이 비록 영웅이 아니라고 할지라도 누구나 마음속에 자신만의 영웅 한 명쯤은 품고 살아갑니다. 오늘 일로 인해 많은 수호군들의 가슴속에는 꽃눙이 님이 진정한 영웅으로 남을 것입니다. 그들과 수호군의 앞날에 축복이 가득하길......"이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꽃눙이와 일행의 소식과 더불어 앞으로 더욱 많은 승전보가 메이플 월드에 울려 퍼졌으면 하는 바람이다.

< © 바른 눈 정직한 글 단풍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