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콘텐츠 바로가기

[전투] 184522 번째로 거대한 망치를 피해 괴수의 가슴에 비수를 꽂다! 쓰러진 해모칸!!!

2015년 7월 25일 오전 9시 24분 조회: 72 단풍일보 김소리 기자
<해모칸>

184522 번째로 해모칸의 심장을 멎게 만든 방앙이(여, Lv.30, 프리스트, 원탁의기사길드) 씨가 엄청난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많은 모험가들이 합심해서 이뤄낸 쾌거이지만 그중 해모칸에게 마지막 일격을 날린 방앙이 씨의 활약은 특히 돋보였다고 한다.

방앙이 씨와 함께 한 영웅들의 이름은 다음과 같다.
FINEBLUE(남, Lv.30, 어쌔신, 길드없음)
Taru1man(남, Lv.30, 버서커, 길드없음)
곱등이연가시(남, Lv.30, 어쌔신, 길드없음)
나이트펠(남, Lv.30, 나이트, 길드없음)
듀럽(남, Lv.30, 어쌔신, 천명길드)
란냥(여, Lv.30, 위자드, 길드없음)
뮤팡(여, Lv.30, 어쌔신, Clash길드)
방앙이(여, Lv.30, 프리스트, 원탁의기사길드)
칼리시아(여, Lv.30, 프리스트, 길드없음)
투닥퍽(여, Lv.30, 나이트, 태몽길드)


해모칸이 휘두르는 거대 망치와 포효에 여러 모험가들이 속수무책인 가운데 영웅들은 거대한 괴수의 공격을 요리조리 피해 일격을 가하는 영화 같은 모습을 보여주었다. 마침내 해모칸이 쓰러지자 뱅코르타에서는 승리의 함성과 더불어 방앙이 씨의 영웅담이 빠르게 사람들의 입을 타고 퍼져 나가고 있다.

184522 번째로 해모칸에게 마지막 일격을 가한 모험가로 평생 기억될 방앙이 씨는 자신뿐만 아니라 함께 해준 동료 모험가들과 같이 기억되고 싶다며 훈훈한 장면을 연출했다. 이들의 훈훈한 소식을 접한 50메소는 "에이~ 요! 방앙이 씨의 용맹함과 겸손함을 랩으로 승화시키고 싶어~ 맨~"라며 이례적인 관심을 드러냈다.

< © 바른 눈 정직한 글 단풍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