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콘텐츠 바로가기

[전투] 시난주의 기자생활 - 기본중의 기본! 딜 사이클 (법사 편)

2016년 2월 16일 오전 11시 4분 조회: 2557 단풍일보















이번 주 주제는 법사입니다!


만화 내용을 간단히 정리해서 적어볼게요!



먼저 위자드에 대해서 간단하게 적어보자면


기본적인 딜링은 SP수급 → 파이어볼입니다.


하지만 파이어볼 하나만을 믿고 딜링을 하는건 금물!


다양한 스킬을 활용해 딜을 하는 것이 위자드의 딜링 방식이죠.


스킬들은 만화에서 설명을 했고, 딜링 방식에 대해 간편하게 정리해보자면


1. 파이어 토네이도는 쿨타임마다 써주자.

파이어 토네이도 자체도 대미지가 좋지만, 명중하면 10초동안 파이어볼에게 추가 대미지 효과를 부여하기 때문에

쿨타임마다 써서 파이어볼의 대미지를 올려주는 것이 좋습니다.


2. 프로스트 노바를 사용한 뒤 아이스 스트라이크를 쓰자.

프로스트 노바 스킬은 장판 스킬이고, 보스 몬스터는 얼릴 수 없어서 자체적인 효율은 크지 않지만

프로스트 노바로 냉기의 지배자 패시브를 발동시키고, 그 효과를 아이스 스트라이크에 부여하기 위해서

프로스트 노바를 사용한 뒤 아이스 스트라이크를 사용하는게 좋습니다.


간단한 팁으로 냉기의 지배자는 명중 유무와 상관 없이 냉기 속성 스킬을 쓰면 확률적으로 발동하기에

필요하다면 프로스트 노바를 발동한 뒤에, 이동기인 텔레포트 스킬로 후딜레이를 스킵하는 것도 좋습니다.


또, 아이스 스트라이크와 쿨타임이 비슷하지만 SP를 소모하지 않는 번개채찍

아이스 스트라이크나 프로스트 노바를 사용한 뒤에 바로 사용하여 후딜레이를 감소시키는 방식으로 활용하기도 합니다.


3. 인피니티와 트리니티 포스를 활용하자.

인피니티는 큰 설명이 필요 없이 일정 시간동안 SP를 무한대로 사용하게 해주는 스킬이니

SP 소모가 큰 위자드에겐 아주 효율이 좋은 스킬입니다.


트리니티 포스는 확률적으로 발동하는 각 지배자 스킬을 100% 발동하게 해주는 스킬인데요.

보통은 발동 확률은 낮지만 효율이 좋은 화염의 지배자를 발동시키기 위해 사용합니다.


트리니티 포스를 켜고, 파이어 토네이도로 화염의 지배자를 발동시킨 뒤

화염 지배 효과 + 파이어 토네이도 추가 대미지가 들어간 파이어볼로 딜을 하거나 하는 식으로 말이죠!



SP 소모도 큰 편이고, 체력과 방어력도 낮은 편이지만

스킬 연계를 통한 특유의 딜링 방식과

회피율을 올려주는 이동기인 텔레포트와 일시적으로 방어력을 상승시켜주는 매직 아머의 사용에 익숙해지면

딜링 능력도 좋고 생존률도 높은, 그리고 화려하기까지 한! 강력하고 좋은 직업입니다.




다음은 프리스트인데요.


주 딜링 방식은 SP수급 → 정화의 물결이지만


패시브 스킬인 굳은 믿음을 유지하기 위해서


SP를 0까지 쓰는 방식이 아닌, 굳은 믿음이 유지되는 양까지만 정화의 물결을 쓰고 수급기로 수급하는 식의 딜을 합니다.


프리스트의 딜링은 몇몇 기자분들께서 상세한 설명을 적어주셨기에, 상세한 글 설명은 링크로 대신하겠습니다.



율헤 기자님 - [메이플스토리2]뉴비를 위한, 프리스트 딜사이클 & 팁 (링크)

김착한 기자님 - [프리] 손가락을 부탁해! (1) - 스킬 업그레이드 편 (링크)

                        [프리] 손가락을 부탁해! (2) - 딜사이클/스킬활용 편 (링크)




프리스트는 ** 중요하지만, 아군 체력 회복의 역할도 매우 중요하기에 이러한 부분을 신경쓰는 것도 중요합니다.


거기에, 다른 직업들과는 다르게 기동성도 낮은 편이기에 난이도가 낮지 않은 직업이죠.


하지만 익숙해지면 파티에 큰 기여를 할 수 있기에 매력적인 직업입니다.




다음번 기사에서는 궁수 직업과 도적 직업의 딜 사이클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모든 직업에 숙련된 유저가 아니라서 약간의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틀렸거나 빠진 부분은 말씀해주시면 수정하도록 하겠습니다!






From 지식채널 [시난주의 기자생활 - 기본중의 기본! 딜 사이클 (법사 편)] / Written by  시난주 기자님







< © 바른 눈 정직한 글 단풍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