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콘텐츠 바로가기

레인저에 대한 끄적끄적

2019년 2월 11일 오후 10시 58분 조회: 506 http://s.nx.com/S2/Game/maplestory2/MAVIEW/ranking/ico_archer.pngLv.88 Milk
레인저에 대한 문제점이 있는 상황에서,


레인저 유저 수가 많이 줄어서 건의하시는 분이 많이 없네요.


어떤 문제점이 있는지 나열해볼게요.






1. 플레임 ㅇH로우


1차 스킬인 레피드 샷과 비교하면 타격감은 저 세상 가버린 스킬.


레피드 샷은 타격감(신속+속사)의 매력에 레인저를 하는 유저들이 많다고 생각해요.


하지만 2차 전직이 생기면서, 레피드 샷에서 플레임 ㅇH로우로 업그레이드 되었습니다.


레인저 유저들은 더 향상된 타격감을 원했지만...


" 타탁!  타탁!  타탁! 타탁! "


속사 스킬이라기엔 너무 뻑뻑한 느낌이 드는 기분.


여기까지 스킬 이펙트에 대한 불만이였구요.

 

스킬 매커니즘에 대해 말하자면,


플레임 ㅇH로우는 1~4단계 구조로 되어있는 스텍형 스킬입니다. (컨센트레이션일 때는 4단계 유지)


FGT때 부터 불만족스러웠던 부분이 있었는데요, 바로 스텍 쌓을 때입니다.


플레임 ㅇH로우 3단계에 비해 1~2단계는 기본 공격 속도가 느립니다. 게다가 스텍 쌓는 것도 일정하게 올라가지 않구요.


그렇다고 쎈 부분도 아니에요. 3단계~4단계 유지시켜야 딜 유지가 되거든요.


하지만 SP는 무한이 아니니 결국은 1단계로 다시 다운그레이드시켜요.


음... 스킬을 자체 다운그레이드시키는 스킬은 레인저 최초 아닌가요?



*해결방안*


1. 플레임 ㅇH로우 스텍 쌓는 매커니즘 삭제. 상시 3단계 플레임 ㅇH우 유지.


컨센트레이션 켰을 때, 플레임 ㅇH로우 4단계가 아닌 플레임 ㅇH로우 강화형으로 이름 바꾸기 (스킬 구조는 그대로)


스트레이프 강화형 스킬을 2차 스킬에 도입 (나이트, 어쌔처럼)


2. 플레임 ㅇH로우 스킬 사용 시 뻑뻑한 느낌을 최대한 부드럽게 바꿨으면 좋겠어요.


3. 스텍형 매커니즘을 그대로 유지한다면 플레임 ㅇH로우 1~2단계의 기본 공속을 늘려줬으면 좋겠어요. 스텍 쌓는것도 제대로 고쳤으면!!






2. 멀티 드라이브 샷


음... 이거 버그 아직 안고친거 같은데요?


멀티 드라이브 샷 지금도 가끔씩 딴 방향에 쏴지는 현상 아직도 있어요.


다른 레인저 유저들은 이러한 현상에 대해 건의도 없고, 운영진 측에서도 문제 없다고 말하셨는데.


한번 더 확인하셨으면 좋겠어요. 과연 버그가 없어서 레인저 유저들이 건의 안하는걸까요... 어차피 건의해도 안고치니깐 건의 안하는겁니다...



*해결방안*


1. 버그를 고치자


2. 스킬 모션 딜레이 좀 줄이자






3. 피닉스 스트라이크 샷


속사 특화에 안 맞는 스킬이라고 생각해요.


스킬 자체 딜레이가 너무 길다는 이유 때문이에요.



*해결방안*


1-1. 이글 스트라이크 샷 처럼 딜레이 없이 투사체 발사해주거나,


1-2. 차징형 스킬로 바꿔서 차징 비례로 댐지 증가해주거나,


1-3. 지금 형식 그대로 유지하는 대신 대미지 늘려줬으면 좋겠어요.






크게 바라지 않아요.


단지 1차 레인저만의 매력이 사라져서 아쉬울 뿐입니다.


딜링면에서도 아쉬운 부분이 있지만, 그것보다 스킬 매커니즘을 바꿔야 한다고 생각해요.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반영 잘 되었으면 좋겠네요.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코멘트 입력

4개의 소중한 의견

  • 슈터 멀티드라이브 저번에 고쳤다했는데 안고쳐져서 그냥 포기함 차피못고치는듯하니 2019.02.13 13:37
  • 물어뜯긔 1:1건의하면 건게에 건의하라하고 건게에 건의하면 들어주질 않으니.... 2019.02.12 18:12
  • 큐텔 백날 건의해도, 답답해서 1:1문의를 해도 고쳐줄생각이 없더라고요.. 여러사람들이 계속 똑같은말 하는데 건의하는것도 지쳤죠 뭐.. 2019.02.12 02:07
  • 오로커스 타격감 속도감 최악임 할수록 정떨어지게 만들어놓으니 차라리 메1을 하는게 나을듯 2019.02.11 23:19